천안시, ‘화장실 불법촬영 탐지장비’ 무상 대여

민간시설 화장실 소유자나 관리인 대상 3일 대여, 신고체계도 구축

가 -가 +

김진수
기사입력 2021-03-03 [10:48]

 

천안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화장실 불법촬영 범죄 예방을 위해 3월부터 불법촬영카메라 탐지장비 무상대여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불법촬영 범죄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한 환경구축을 위해 시행하는 사업인 불법촬영카메라 탐지장비 무상대여 서비스는 천안시 지역 상가, 병원 등 민간시설 사업장 화장실 소유자나 관리인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     © 편집부

 

대여절차는 시청 환경정책과로 대여 신청서를 제출하고, 환경정책과로부터 통보된 대여일에 신분증을 지참, 방문해 탐지장비를 수령하면 된다. 대여기간은 3일이다.

 

시는 또한 불법촬영기기 설치가 의심되는 화장실을 발견한 경우 즉시 환경정책과(041-521-5405)로 신고해 현장점검 및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는 신고체계를 구축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불법촬영카메라 의심 화장실 발견 시 시청 환경정책과로 꼭 신고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진수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천안사랑-천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