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첫 민간공원 특례사업 ‘노태공원 착공’

도시와 숲이 공존하는 공원 조성, 공원시설 2022년 10월 준공 예정

가 -가 +

황원
기사입력 2021-03-03 [10:43]

 

천안시는 3일 성성동 일원에서 노태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을 알리는 착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     © 편집부

 

이날 착공식은 식전공연 후 박건서 산림휴양과장의 사업추진 경과보고, 박상돈 천안시장의 기념사, 축사에 이어 식후행사로는 착공식을 기념하는 시삽 세레모니로 진행됐다.

 

▲     © 편집부

 

노태공원은 도시공원 일몰제에 따라 5이상의 공원에 대해 민간사업자가 공원 전체를 매입해 70% 이상을 공원조성 후 지방자치단체에 기부채납하고 나머지 30% 미만은 비공원시설을 조성하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추진된다.

 

천안시 첫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진행되는 노태공원은 총 사업면적 254014178041에 공원을 조성하고, 75,973는 비공원시설로 공동주택, 부성2동 행정복지센터, 도시계획도로를 신설한다.

 

공원시설에는 4개의 커뮤니티마당(숲정원뜰, 놀이숲, 한들숲마당, 전망마당)과 푸른숲길, 문화숲길, 건강젊음길 등 숲길을 주제로 숲놀이터, 전망쉼터, 산책로, 운동시설, 편익시설 등이 만들어진다.

 

부성2동 행정복지센터는 20224, 공원시설은 202210월 준공될 전망이며, 비공원시설(공동주택)은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 절차를 거쳐 20249월 준공 예정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시민들의 휴식처가 돼줄 도심공원의 활성화를 위해 더욱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노태공원이 시민의 삶에 건강과 행복을 더해주는 도심 속 오아시스가 돼 줄 것이라 기대하며 성공적인 완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천안사랑-천안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