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세종시와 ‘충청·국가균형 발전’ 힘 모은다

양승조 지사, 도청서 이춘희 시장 접견…공동 협력 방안 논의

가 -가 +

남재희
기사입력 2021-02-05 [09:50]

 

세종시 열두 번째 명예시민인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4일 도청 접견실에서 이춘희 세종시장을 접견하고, 충청권을 비롯한 국가균형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접견은 양 지사가 지난해 25일 세종시청을 찾아 공무원을 대상으로 특강을 가진 것에 대한 답방 차원에서 이뤄졌다.

 

▲     © 편집부

 

지난해 25일은 양 지사가 세종시 수정안입법 저지를 위해 단식투쟁을 펼친 지 10년째 되는 날이다.

 

양 지사는 2010115일부터 25일까지 22일 동안 단식투쟁을 진행했다.

 

앞선 200511월에는 헌법재판소의 행정중심복합도시법 위헌소송 판결을 앞두고 합헌 결정을 촉구하며 9일 간 단식투쟁을 벌였다.

 

이날 접견에서 양 지사는 충남과 세종은 한 뿌리다. 세종시 원안 사수를 위해 많은 도민들이 집회와 시위에 참석했는데, 나날이 성장하는 세종을 보면 감회가 새롭다라며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인 세종이 대한민국 최고로 성장하고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세종시를 위한 일에 늘 함께 해 오신 점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라며 충청 4개 시·도가 따로따로가 아니라 늘 함께 해왔고, 앞으로도 함께 하면 크게 좋은 일이 많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양 지사와 이 시장은 이날 이와 함께 충남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 유치, 행정수도 완성, 국민주권·지방분권 개헌 추진, 지역 균형 뉴딜 사업, 충청권 상생발전과 광역생활경제권 메가시티에 대한 공동 노력 등에도 함께 힘을 모아 나아가기로 뜻을 모았다.

남재희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천안사랑-천안일보. All rights reserved.